메뉴 건너뛰기

BUYBLE

인사이트

asdf object(stdClass)#326 (12) { ["access"]=> bool(true) ["is_admin"]=> bool(false) ["manager"]=> bool(false) ["is_site_admin"]=> bool(false) ["root"]=> bool(false) ["list"]=> bool(true) ["view"]=> bool(true) ["write_document"]=> bool(false) ["write_comment"]=> bool(false) ["vote_log_view"]=> bool(false) ["update_view"]=> bool(false) ["consultation_read"]=> bool(false) }
구매칼럼
69 1 1
6063490

 

그동안 5개의 시리즈에 걸쳐 구매 담당자가 가장 많이 취득하는 자격증인 KPM과 CPSM의 도전기를 연재했었다. 이번 글은 자격증 도전기 마지막 편으로 CPSM 모듈 3 시험의 접근방식과 나만의 공부 방식에 대해 설명하도록 하겠다.

 

 

Mindset? 

CPSM 모듈 후기를 보면 유난히 많이 나오는 단어가 있다바로 ‘Mindset(마인드셋)’이라는 단어다마인드셋이 무슨 의미일까? 모두들 대략적인 뉘앙스는 알고 있지만 사전을 찾아보면 명확하게 정의된 문장 없이 여러가지 상황에서 이 단어가 적용되는 것을 볼 수 있다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으나, 이 단어와 모듈 3은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나름 결론 내린 모듈 안의 마인드셋은 이것이다.

스터디가이드의 전체적인 흐름과 각 그룹의 특성을 이해하자.

문제를 풀 때 출제자의 의도를 파악하고 풀자.

 

다른 후기를 보면 모듈 3은 경영자의 마인드로 문제를 풀라고는 하지만, 나에게는 경영자보다는 ISM의 취지(스터디 가이드)를 더 빨리 이해하려고 하는 것이 더 와닿았다.

 

 

핵심은 자가키트

나의 공부 방식을 한번 복기해보자면, 우선 시험일을 정하고 3주 전부터 가볍게 교재 1회독을 시작하였다보통 하루에 1~2그룹씩 읽었으며 1회독을 할 때에는 정말 가볍게 읽었다. 그 후에는 자가키트를 풀기 시작하였다

 

자가키트가 주는 이점은 다음과 같다

ISM에서 발간한 공식 교재이기 때문에 해설이 공신력 있다.

② 각 그룹의 문제유형을 파악할 수 있고, 연계해서 출제된 범위를 한번 더 공부할 수 있다.

 

처음에는 한 문제씩 풀었고맞던 틀리던 해설을 꼼꼼히 읽었다해설에는 스터디 가이드에 나오지 않은 부분들이 있어서 이것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그렇게 1회 풀고 그 이후에는 해설을 기억하며 한번 더 풀어본다. 나는 2회 정도 풀었지만 그 이상 풀어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특히 자가키트 문제와 해설에는 이 문제가 어느 범위에서 출제되었는지 알려주기 때문에 한 문제를 풀고 그 부분의 교재를 읽어 보는 시간을 갖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된다.

 

6063495

 

나만의 핵심 노하우

나만의 핵심 노하우는 지극히 나만의 공부법이라.. 무조건적인 신뢰보다는 가볍게 봐주었으면 한다

 

모듈 3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후기나 복기 문제가 많이 올라온다그러나 우리를 괴롭히듯 같은 복기 문제에서 조차 서로 답이 다르다. 공부할 때 헷갈리는 문제가 있어서 내가 속한 오픈 채팅방에 질문을 하였는데, CPSM을 취득한 회원조차도 정확히 반으로 나뉘어 한 그룹은 1한 그룹은 2번으로 대답한 적도 있었다복기문제도 마찬가지로 답을 보다 보면 그렇게 답이 나눠진다

 

하지만 몇 문제 빼고 대부분의 문제는 같은 답을 내놓고 있다그 문제들의 경우 그게 답이라고 믿고 ‘20초 이내로 푸는 문제로 각인시켰다모듈 역시 1문제 당 1분의 시간이 주어지는데나중에 검토가 정말 중요하다따라서 20초 이내에 풀 수 있는 문제를 많이 만들어 놔야 검토 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그렇게 다른 수험생들의 복기 문제에서 답이 같은 문제를 확실히 암기하고 본시험을 풀면 점수 향상 및 검토 시간 확보에 유용하게 쓰인다

 

특히 CPSM은 시험 결과가 그 자리에서 바로 나오기 때문에 긴장감이 꽤 심한 시험 중 하나이다그래서 첫 10 문제 정도는 내가 어떤 생각으로 문제를 풀었는지 모를 정도로 정신없이 문제를 풀기 때문에 꼭 검토 시간을 확보하여 앞쪽 문제를 다시 보기 바란다문제를 다시 차분히 읽으면 많은 수정이 있을 것이다.

 

 

취득이 끝이 아닌, 

지속 가능한 자격증을 위해

그렇게 하여 나는 우여곡절 속 CPSM 자격증에 최종 합격하였다독학하면서 어려운 점들도 있었지만 주변의 많은 분들이 도움 주시고격려해 주셔서 이렇게 후기까지 남길 수 있게 되었다.

 

얼마 전 서울과학종합대학원(aSSIST)에서 주최하는 CPSM 설명회가 있어서 참여하게 되었고, 그 날 최정욱 교수님의 강의를 듣게 되었다. 교수님께서는 CPSM 모듈 3을 담당하고 계시는데그날 강의가 커리큘럼의 일부인지 별도인지는 모르겠으나나는 꽤 많은 충격을 받았다

 

나는 그동안 CPSM시험용’으로만 공부하였는데교수님은 시험용이 아니라현실판’으로 강의를 해주시고 있었다. 그래서 나 역시 시험을 통해 자격을 얻는 것 이상으로 구매직무 로드맵을 다시 한번 설정하는 계기로 만들고자 한다

 

시험을 끝마쳤다고 헤어지는 게 아니라 시험을 통해 더욱더 나의 직무를 완성시키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그리고 바이블(Buyble)을 통해 보충교육을 들으며 그 날개를 더욱 더 펼치는 구매인이 되길 소망하며 이 단원을 마치려 한다.

 

다음부터는 내가 읽었던 구매 관련 서적에 대해 현직자의 입장으로 리뷰하는 시간을 갖겠다

 

 

이 주제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시면 더 발전된 컨텐츠로 보답하는 바이블이 되겠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바이블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작성 칼럼 전체보기

조그만 박스

이욱재 칼럼니스트
다채로운 구매업무 경험과 노하우로 여러분들의 현실적인 업무향상의 기회를 제공하겠습니다.
제조업 자재·조달

더 많은 인사이트를 얻고 싶다면?

지금, 바이블에 로그인하고,
모든 콘텐츠를 무료로 확인하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현업 구매전문가의 폭넓은 인사이트가 매주 업데이트 돼요.
300만개의 기업의 신용, 재무정보를 무료로 확인할 수 있어요.
2천여명의 구매 담당자와 함께 소통할 수 있어요.
위로